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지역 1월 산업생산 11.6% 증가
작년보다 영업일수 증가 따른 기저효과…재고 27.6% 늘어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3.02. 17:42: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의 1월중 산업생산이 1년 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기 회복세라기보다는 지난해 설 명절이 1월에 끼면서 영업일이 감소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로 분석된다. 또 제조업 회복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재고는 증가해 설 명절을 앞두고도 소비 부진 등 코로나19 충격파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2일 발표한 '1월 제주지역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1월 도내 광공업 생산은 전년동월 대비 11.6% 증가했다. 음료(생수·전통주)가 전년동월 대비 109.4% 증가하고, 전기·가스업이 4.8% 증가한 반면 건설업 침체로 비금속광물(아스콘·레미콘·건물용석제품)이 29.5% 감소하고 고무·플라스틱이 12.0% 줄었다. 전자부품(D램) 생산은 95.5% 늘었다.

 출하는 전년동월에 견줘 1.6% 늘었다. 전자부품이 전년동월 대비 97.5% 증가하고, 전기가스업은 4.6% 늘었다. 의약품 출하가 35.9% 증가한 것도 눈에 띈다. 식료품(-13.2%), 비금속광물(-22.9%), 비금속광물광업(-36.9%)은 감소했다.

 재고는 음료와 전자부품, 화학제품 증가 영향으로 27.6% 늘면서 지난해 11월(8.3%), 12월(18.5%) 증가폭을 상회했다. 음료 재고가 99.5% 늘었고, 전자부품도 115.0% 증가했다. 화학제품(유기질비료)은 15.4% 늘었다. 비금속광물은 36.5% 줄었고 고무·플라스틱(창문과 문)도 41.6% 감소했다.

 1월중 도내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97.1로 전년동월 대비 6.6% 감소했다. 가전제품은 늘었지만 신발·가방, 의복, 화장품, 음식료품은 감소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임금 낮은 산업에 취업자 쏠림 뚜렷 재주 기타가계대출 10개월 연속 증가
제주 농산물전문생산단지 5곳 '최우수' 등급 안덕 주민들 "신화월드 쇼핑시설 적극 지지"
국립종자원 제주지원 구좌 송당에 신청사 준공 제주항공, 친환경 저비용항공 부문 1위
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다음 달 공개 제주산 마늘 수확철 눈앞…"일손을 확보하라"
제주 뷰티·농수산식품 기업 수출 지원 올해산 하우스감귤 작년보다 이틀 빨리 첫 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