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원희룡 전 도지사 개입"
제주참여환경연대 18일 성명내고
"도의회 행정사무조사권 발동해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8. 18:32: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오등봉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실시계획 인가를 특정날짜까지 이행하지 못할 경우 제주시장이 모든 책임을 진다는 민간특례사업의 협약서가 공개되면서 시민사회단체가 임명제인 제주시장이 사업지연으로 책임을 진다는 것은 유효하지 않다며 원희룡 전 도지사가 개입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8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전 도지사는 모든 도시공원을 제주도에서 매입해 민간특례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가 갑자기 말을 바꿔 민간특례를 추진했다"며 "제주도 차원에서 이미 '불수용' 결론이 내려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를 포함해 공무원 투기까지 밝혀진 중부공원 민간특례까지 엄정하게 감독해야 할 책무를 팽개치고 임명시장을 내세워 모든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했다"고 피력했다.

 이어 "제주도의회도 투기비리 게이트를 도왔다. 본회가 도시공원 민간특례의 문제점을 밝혀 대다수의 도민이 도시공원 민간특례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음에도 제주시의 입장을 그대로 따라 읽은 환경도시위원장과 본회의의 이해할 수 없는 표결 결과가 나왔다"며 "도의회가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으로 살아있다면 도시공원 민간특례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해 잘못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환경운동聯 "한진 지하수 연장 보류 아닌 … "경찰이 죽였다"… 제주4·3 속 의사들 재조명 …
끓는 찌개 얼굴에 부어 중상 입혀도 '집행유예'… 정비 마친 차량에서 곧장 '불길' 하마터면...
제주 오라동 다세대주택 화재..보조배터리 때… 제주지법 강건·송현경·박건창·류지원 '우수 …
[초점] 코로나19 속 제주 성매매 여성의 '현실' 화물연대 총파업 "안전운임제 사수·확대하자"
[초점] 고영권 제주 정무부지사 사업자 대납 수… "전자발찌 훼손·도주 2시간이면 잡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