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오등봉 특례개발… 제주시·사업자 '깐부?'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 19일 성명
특례사업 인한 문제 해답 미비 지적
"이젠 검찰·경찰이 수사에 나서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9. 17:16: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오등봉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시민사회단체가 오등봉공원 민간특레사업에 대해 제주시와 사업자 간 갑을관계가 바뀌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는 19일 성명을 내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으로 주민의 재산권, 시민 환경권 침해, 수천 그루 곰솔이 잘려나가는 등 환경영향평가상 많은 문제가 있어도 지난 6월 9일 제주시는 면밀한 검토 없이 동의안을 통과시켰다"며 "도정은 줄곧 부인해왔지만 분양가를 상승시켜 주택을 구입하는 시민들의 부담도 과중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사업자 세후 수익률 8.9%를 확약했다는 점이 사실이라면 인상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교통체증, 초등학교 신설 등 제기되는 많은 문제에 대해 해답은 못내놓으면서 행정이 사업자에게 끌려다니는 사업을 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갑을 관계가 바뀐 듯한 협약이 가능한지. 제주시와 사업자가 '깐부'는 아닌지 물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등봉공원은 수천억원 개발이익이 사업자에게 돌아가고 또다시 관계자들이 나눠먹는 제2의 대장동사업인지에 대한 의혹에 누군가는 답을 해야 한다"며 "이제 검찰과 경찰이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길에서 여성 붙잡고 경찰까지 때린 60대 남성 … 제주 다시 눈… 산지는 '대설특보'
[초점] 제주4·3 수형인 재심 '운명의 시간' 태워줬더니 더듬더듬 추행한 30대 제주도청 공…
추운 겨울 녹이는 제주 사랑의 온도는 '100.2℃' 내연녀 강제 체포·도주 행각 30대 실형
제주소방 신구간 앞두고 '가스사고 주의보' 제주자치경찰 탐라문화광장 음주행위 "무관용 …
환경운동연합 '제주 하천 정비' 정책 보고서 발… 건당 4000원… 제주 이륜차 공익제보단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