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현장] "제주종합경기장 화장실은 어디에 있나요?"
22일 제주종합경기장 내 개방화장실 표시 '전무'
대부분의 화장실 문 굳게 잠겨 있어 방문객 불편
시 관계자 "화장실 방향 안내 스티커 부착하겠다"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22. 18:18: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2일 오후 제주시 오라동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 2층 화장실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사진=강민성기자

제주시가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의 화장실을 24시간 개방하고 있지만 정작 사용가능하다는 표시가 안 돼 있어 이용객들의 혼선을 낳고 있다는 지적이다.

 22일 오후 제주시 오라동 소재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을 확인해보니 대부분의 화장실은 대부분 문이 굳게 잠겨 있었다.

 화장실을 이용하려고 한 사람들은 일일이 돌아다니며 화장실 문이 열렸는지 닫혔는지 확인해야 했다.

22일 오후 제주시 오라동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 2층 내 화장실 문이 굳게 잠겨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사람들도 보였다.

 화장실 이용객들은 사용 가능한 화장실에 대해 인지할 수 있도록 표시해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도민 이모(50)씨는 "화장실을 이용하려고 했지만 문이 굳게 닫혀 있어 당황했다. 결국 사용가능한 화장실을 찾기 위해 경기장을 한 바퀴 돌아야 했다"며 "이용 가능한 화장실을 표시해주면 쉽게 찾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너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종합경기장 내 개방화장실.

 제주시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이 오픈되지 않으면서 화장실만 일부 개방한 상황이다. 현재 개방된 화장실은 총 4곳이다.

 종합경기장 주경기장내 화장실은 모두 10곳으로 1층 2곳, 2층 8곳이 운영되고 있다. 이 중 24시간 개방 화장실은 총 3군데로서, 1층 2곳과 2층 1곳이 운영되고 있다. 나머지 2층 1군데 화장실은 오후 6시가 되면 문을 잠근다.

 제주시 관계자는 "주경기장 트랙으로 들어가는 입구 등에 화장실 방향을 안내하는 스티커를 부착할 것"이라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최대한 빨리 시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찬바람이 몰려오는 12월의 첫날 '쌀쌀' 제주 찾은 김원웅 "제주4·3은 3·1운동과 같은 …
연말연시 해상 음주운항 특별 단속 "나눔이 희망입니다"… 적십자사 연말연시 모…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 고영권 부지사 고발 '스위스계좌에 100억.." 부자 행세 50대女 사기범…
제주보호관찰소 아동학대 피해자 지원 [현장]제주4·3유족 "판결문 없어 재심 청구를 …
3000만원 보이스 피싱 피해 막은 은행원에 감사… 세화 비닐하우스 화재로 재산 피해 발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