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가이' 황희찬 골대 불운 딛고 PK로 리그 7호골

'코리안 가이' 황희찬 골대 불운 딛고 PK로 리그 7호골
풀럼전서 3경기 만에 득점…울버햄프턴은 종료 직전 PK 내줘 2-3 패
  • 입력 : 2023. 11.28(화) 08:31  수정 : 2023. 11. 28(화) 08:36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EPL 7호골 넣고 세리머니하는 황희찬. 연합뉴스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이 골대 불운의 아쉬움을 털고 리그 7호 골을 터뜨렸으나, 소속팀 울버햄프턴(잉글랜드)은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헌납해 패배의 쓴맛을 봤다.

울버햄프턴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3-2024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풀럼에 2-3으로 졌다.

마테우스 쿠냐와 투톱으로 선발 출격한 황희찬은 초반부터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전반 7분 알렉스 이워비에게 실점해 0-1로 뒤진 가운데 7분 후 페널티아크까지 질주한 황희찬은 수비 견제 속 기습적으로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는데, 골대를 강타해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2분 쿠냐의 헤딩 골로 동점을 만든 울버햄프턴은 후반 14분 윌리안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줘 다시 1-2로 끌려갔다.

만회 골이 필요하던 시점 팀 내 최다 득점자인 황희찬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8분 페널티아크 쪽에 공중볼 경합 끝에 공이 떨어지자 황희찬이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페널티박스로 침투했다.

이 과정에서 풀럼 수비 2명과 경합한 황희찬은 몸싸움 끝에 넘어졌고, 주심은 비디오판독( 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직접 키커로 나선 황희찬이 침착한 마무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지난달 29일 열린 10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2-2) 이후 3경기 만에 나온 득점으로, 황희찬의 올 시즌 리그 7호 골이다.

이로써 황희찬은 EPL 득점 랭킹 5위로 올라서며 재러드 보언과 공동 3위를 이룬대표팀 동료 손흥민(8골)을 바짝 추격했다.

리그컵 1골을 포함해 올 시즌 공식전에서 8골을 넣은 황희찬은 어시스트까지 2개를 올린 터라, 시즌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도 이날 함께 달성했다.

황희찬의 활약 덕에 승점 1을 챙기는 듯했던 울버햄프턴은 후반 추가 시간을 지키지 못하고 무너졌다.

주앙 고메스와 경합한 해리 윌슨이 넘어지면서 풀럼에 또 페널티킥을 허용했고,윌리안이 다시 키커로 나서 멀티 골과 함께 풀럼의 3-2 승리를 완성했다.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팀의 마지막 공격에서 공을 잡은 황희찬은 페널티박스모서리에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 크로스바 위로 살짝 떴다.

4승 3무 6패가 된 울버햄프턴(승점 15·골 득실 -5)은 리그 12위에 자리했다. 5경기 만에 짜릿한 승리를 챙긴 풀럼(골 득실 -9)도 4승 3무 6패가 됐으나, 골 득실에서 밀려 14위에 자리했다.

#황희찬 #울버햄프턴 #EPL #손흥민 #한라일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33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