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택권 제한… 포털 '다음' 검색기준 변경 철회해야"

"뉴스 선택권 제한… 포털 '다음' 검색기준 변경 철회해야"
대신협, 5일 성명 내고 촉구
"강행 시에 적극 대처" 강조
  • 입력 : 2023. 12.05(화) 18:20  수정 : 2023. 12. 07(목) 12:56
  • 김지은기자 jieun@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 '다음'(Daum)이 뉴스 검색 페이지에서 콘텐츠제휴(CP) 언론사의 뉴스만 우선 검색되도록 한 것을 두고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가 "지역뉴스 선택권을 제한하는 조치"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전국 유력 지역일간지 29개사로 구성된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이하 대신협)는 5일 성명을 내고 "다음의 뉴스 검색 정책 변경은 앞으로 지역 뉴스의 입지를 더 좁아지게 만들어 지역신문을 위기로 내몰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다음이 지난 22일부터 자사 뉴스 검색 페이지에서 CP 언론사만 검색되도록 기본값을 변경한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 것이다.

대신협은 "다음의 정책 변경은 국민들의 뉴스 선택권, 그것도 지역주민들의 선택권을 크게 제한하면서 지역언론의 반발을 사고 있다"며 "대부분의 뉴스가 인터넷을 통해 유통되는 현재의 환경에 맞춰 대형 포털 등의 공적 책무를 강화해야 한다는 시대적 흐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역신문은 지방정부 내 의사결정을 위한 다양한 담론 생산과 유통, 공론장 역할을 수행하며 지역의 주도성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다음의 정책 변경이 "지역언론의 생태계를 파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신협은 "특히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 이런 조치를 강행한다면 지역의 여론과 정치 동향 현안 등을 알리는 지역언론의 언로를 차단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향후 대응 의사도 내비쳤다.

대신협은 "다음이 CP사 위주의 검색 기준 정책을 강행한다면 뜻을 같이하는 언론단체 등과 연대해 적극 대처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의 뉴스 선택권을 제한하는 포털의 뉴스 검색 정책 변경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대신협 공동취재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50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