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김병준, '5·18 폄훼' 징계 "신경 쓰지 말라"
"당내 스펙트럼·다양한 의견이 생명력, 다만 북한군 개입설 안 믿어"
"미북회담 결과 나오기 전인 27일 예정대로 전대 치러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2.11. 11:25: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 논란에 휩싸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요구에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당내 문제에 너무 신경 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비대위회의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 당내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 당내에서 고민하고, 처리하도록 그냥 놔두라고 얘기하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사견을 전제로 "보수정당 안에 여러 가지 스펙트럼, 즉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데 그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면서 "당내에 있는 소수 의견, 또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북한군 개입설을 믿지 않는다"면서 "그렇게 믿지 않는 쪽이 더 많기때문에 지만원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5·18 유족의 항의 방문 계획에 대해서는 "공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못 만날 이유는 없다"면서 "다만 시위성 방문은 형식상 적절하지 않고, 적절한 대표를 보내주시면 언제든지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면서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의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당의 시계를 7∼8개월 전으로 돌려보면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참패하고 당이 해체 위기에 내몰렸었다"면서 "이제 중환자실의 환자가 산소호흡기를 떼고 일반 병실로 옮기는 정도인데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의견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익보다 당을 생각하고, 당보다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는 자세를 보여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여의도로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민주당 기류 '심상치 않다'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조국 사퇴에 與당원게시판 성토 '봇물'
조국 사퇴 엇갈린 여론 "사필귀정 vs 여론조작 참담" 문 대통령 "국민들 사이 갈등 야기 매우 송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