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폐 해녀복, 관광상품으로 재탄생 눈길
서귀포시 해양수산과 폐해녀복 업사이클링 시제품 제작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19. 05.15. 17:07: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는 낡아서 버려지는 해녀복을 재활용해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해녀복의 주 재료로 사용되는 네오프랜 소재는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나 보온 보냉 효과가 좋을 뿐만 아니라 외부충격에도 강해 해녀복 주재료로 사용되고 있으나 재활용이 어려워 낡은 해녀복 처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시는 폐 해녀복 처리위해 해녀복 업사이클링(Upcycling)을 미래전략팀(액션러닝)과 연계해 연구과제로 선정하고 폐 해녀복을 활용한 시제품 제작에 나서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그동안 폐기물로 처리되던 폐 해녀복을 업사이클링해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해녀의 삶이 닮긴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제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는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와 연계한 해녀특별지원대책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매년 해녀복을 현직해녀에 지원하고 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폭우 쏟아진 남원읍 해안가엔 '쓰레기산' 6월 1일 월드컵경기장 광장서 환경나눔장터
안덕면 화순~상수도간 도로공사 완료 "제주 해녀문화 전승 앞장설게요"
청소년 진로멘토단 학교에 떴다 산악인 故 오희준 12주기 추모식 열려
공공요금 3개월 이상 체납가구만 3300여가구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 평가보고회... 관람객 만족…
"실업 축구 최강팀 가리자" 서호동 '생목골내' 침수피해 해소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 섹시미 집중 클레오 채은정
  • 국제브랜드 전시회 참가한 장쥔닝
  • [포토] 브라질 패션주간
  • 레바논 란제리 패션쇼
  • 마드리드-벤츠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