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백색 두루마기 차려입은 文대통령, "우린 할 수 있다"
태극기 손에 들고 만세삼창…아리랑·광복절 노래 힘차게 제창
광복회장 "일본에 의연하게 잘 대처한 대통령에게 힘찬 격려 박수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5. 12:23: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광복절 경축사 도중 주먹을 불끈 쥐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독립유공자 및 후손 등과 74년 전 광복의 기쁨을 함께 누렸다.

 부인 김정숙 여사와 백색 두루마기 옷을 정갈하게 차려입은 문 대통령은 행사 시작 시각인 10시가 되자 행사장에 입장해 독립유공자를 비롯해 5부 요인, 정계 인사 등 내외 귀빈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문 대통령 내외의 등장에 참석자들은 모두 일어나 박수로 환영했고 문 대통령은손을 흔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배우 손현주 씨의 내레이션과 함께 상영된 광복절 영상과 뮤지컬 공연 등을 진지한 표정으로 관람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어진 기념사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두고 "아베 정권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했다"며 "(일본의 조치에)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 대통령께 격려의 힘찬 박수를 부탁드린다"며 박수를 유도했다.

 참석자들 대부분은 손뼉을 치며 이에 호응했고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객석을 향해 허리를 숙여 감사 인사를 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손에 쥔 종이에 무언가를 적느라 손뼉을 치지 않았다.

 기념사가 끝난 뒤 문 대통령은 항일 비밀결사에 참여한 백운호 선생에게 대통령표창을 수여하는 한편, 재불한국민회 2대 회장으로 임시정부를 도왔던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 푸안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4명에게도 훈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 나라'를 키워드로 경축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주요 대목에서는 강한 어조와 손짓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에맞서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광복을 염원한 선열들의 뜨거운 정신이 국민의 가슴에 살아 숨 쉬고 있다고 하는 부분에서는 가슴에 손을 얹었고, '새로운 한반도'를 언급하며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한 마지막 대목에서는 주먹을 불끈 쥐고 흔들었다.

 단호한 어조로 27분간 경축사가 이어지는 동안 참석자들은 총 20번의 박수로 화답했다.

 문 대통령의 경축사가 끝난 뒤에는 가수 소향과 팝페라 가수 임형주 씨 등의 경축공연이 펼쳐졌다.

 문 대통령은 '아리랑'을 직접 따라 부르며 공연에 동참했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경축식의 마지막을 장식한 광복절 노래 제창과 만세삼창 때는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하나가 됐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손에 쥔 태극기를 흔들면서 힘차게 광복절 노래를 불렀다.

 정완진 애국지사와 이동녕 선생의 후손 이경희 여사, 독립운동 기록을 정부에 기증한 조민기 학생(대전글꽃중 2학년)의 선창 속에 문 대통령은 두 손을 높이 들어'만세'를 외쳤다.

 한편, 여야 5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경축식에 참석한 가운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해군 오늘부터 독도방어훈련 전격 돌입 국정농단 상고심 이재용 부회장 '실형이냐vs집유냐
조국 "아이 문제에 안이…국민들께 송구"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美국무·국방부와 온도차
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일정 놓고 주말에도 기싸… 손혜원 "조국 절 보며 위로받길..언론 믿지 않는다"
'8월 30일' 한상혁·'9월 2일' 최기영 인사청문회 실시 조국 "'74억 펀드'·웅동학원 기부".. 마지막 카드 던…
김현종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계기될 것" "일본이 깨" vs "조국 물타기" 지소미아 종료 공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