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지게차 몰다 사망사고 일으킨 30대 금고형
적재중량 초과해 작업… 금고 6월·집유 2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21. 14:54: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적재 가능 무게를 초과해 지게차를 운전하다 사망사고를 일으킨 30대에게 금고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37)씨에게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6일 낮 12시25분쯤 제주시 소재 자신의 가구업체 주차장에서 트럭에 실린 2.8t 무게의 합판 1묶음을 지게차로 옮기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지게차가 무게를 이기지 못해 쏟아지면서 작업을 돋던 서모(52)씨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김씨가 운전한 지게차는 최대중량이 2.5t인 것으로 나타났고, 높이도 1.3~1.4m에 달해 당시 시야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 결과가 너무나 중하나,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 유족들과 합의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에 특수교육원 설립, 논의 나서야" 업무상 배임 '재밋섬' 고발… 검찰 무혐의 처분
제주서 '4대 범죄' 가장 많은 경찰서는? 개 2마리 차에 묶고 질주 50대 법정구속
제주 용담동 세탁소서 불… 60대 화상 제주 22일 가을비… 동부·산지 집중
제주경찰청 '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첫 만남 26일 뒤… 4·3수형생존인 8명 재심 청구
제주 용담주민 "제2공항 공론화는 분열 유발" 유포만 20만회… 제주서 음란물 대부 실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