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고윤식 개인전… 태곳적 제주에서 꿈꾸는 미래
다섯번째 개인전 '기억의 숲' 9월말까지 서귀포 예술공간 파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9.11. 16:26: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윤식의 '기억의 숲'.

그는 태초의 제주를 상상하며 아득히 먼 그곳으로 떠났다. 처음 생겨난 제주섬은 어떤 '얼굴'이었을까. 그같은 물음은 지금, 여기의 제주를 돌아보려는 의도가 있다. 외부 문화의 유입과 흡수로 제주는 몰라보게 달라졌지만 시시각각 급변하는 만큼 부작용도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초계미술상을 수상했던 고윤식 작가의 다섯 번째 개인전 '기억의 숲'은 태곳적 제주에서 희망을 발견하려는 작업으로 채워지고 있다. 그동안 선보여온 '네오토피아(NE:UTOPIA)' 주제 작업의 연장선에서 평면과 설치로 제주 본연의 모습을 탐색했다.

화면을 채우고 있는 존재들은 용암석이다. 신비롭고 순수한 형상을 지닌 거무튀튀한 돌 사이로 강한 색깔의 빛이 새어나온다. 그 빛이 안내하는 세계는 유토피아인 것일까. 백지 상태인 제주가 오늘날 관객들에게 또 한번 질문을 던진다.

지난 1일 시작된 전시로 이달 30일까지 한달 동안 '예술공간 파도'(서귀포시 소암로 29번지)에서 펼쳐진다. 고 작가는 "과거 돌들의 소리(빛)를 통해 현재 무분별한 변화의 시간을 반성하고 앞으로의 방향성을 이야기하고 계획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화 주요기사
비단 위 그린 제주 자연… 마음으로 본 찬란한 나날 제주 극단 파노가리 가족뮤지컬 공연
하나된 나라 그리며 한라산서 DMZ까지 제주 달리도서관 박기범 동화작가와 만남
제주성악동호회 '보체 끼아라' 정기공연 제주교향악단 가을빛 첼로 협주곡 들고 정기 연주…
[제주문화계 이 사람] (32)윤홍경숙 제주여성영화제… 스무살 제주여성영화제, 다시 여자라는 이름으로
'박물관 천국 제주' 학예 역량 키워 이름값 하자 제주 월봉묵연회 해녀문화 담은 병풍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