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4·3은 청소년들이 함께 기억해야 할 역사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9.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월 3일, 우리 학교는 제주 4·3 71주년 추념식 방송을 틀어주었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 집중하지 않았다.

매년 4·3교육을 받는 학생들이 왜 4·3에 대해 관심을 보이지 않는지 생각하다가 우리 학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3에 대해 '조금 안다'는 의견이 53%로 4·3에 대하여 알고는 있으나 자세히는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4·3 평화·인권 교육 주간에만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고 생각하는 학생이 81%로 이는 4·3 교육이 단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더하여 제주도민 1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3교육의 방향을 묻는 질문에 '4·3 평화·인권 교육 주간만이 아닌 평소에도 주기적으로 실시되기를 바란다'가 51%였고, 이어 '4·3교육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76%였다. 이처럼 학생들이 교육을 통해서만 4·3에 대한 지식을 얻기에는 부족함이 있다.

청소년들이 주체적으로 4·3을 알아갈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생각했다. 이에 제주도내 초·중·고등학교를 모두 조사한 결과 초등학교 90%, 중학교 96%, 고등학교 82%가 4·3 관련 상설 게시판이 없다는 점과 3~4%를 제외한 거의 모든 학교에 교내 4·3 관련 동아리가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 따라서 우리는 첫째, 제주도내 중·고등학교에 4·3 상설 게시판 설치와 둘째, 제주 청소년 4·3 탐구 연합동아리의 개설을 제안한다.

4·3은 우리나라의 역사이며 그 역사를 기억하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위와 같은 정책들을 발판 삼아 앞으로 미래를 이끌어 갈 청소년들이 4·3에 대해 잘 알고 4·3을 가슴 깊이 기억하길 바란다. <강혜진 신성여자중학교 3학년>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희웅의 현장시선] 포스트 코로나19, 뉴노멀 … [열린마당] 소방정책 홍보… 안전의 성패를 좌…
[이경용의 목요담론] 포스트 코로나시대, 제주… [열린마당] 자동차 구입과 이사하기 전, 이것만…
[열린마당] 세계 환경의 날 지구에게 쉼표를 [강종우의 한라시론] 전국민 고용보험, 사업고…
[주간 재테크 핫 이슈]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이소영의 건강&생활] 우리는 서로 연결되어 있…
[열린마당] 취업전쟁, 인턴십부터 한걸음씩 [열린마당] 올 여름 태풍·침수 피해 미리 대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