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與, 한국당 여상규·김승희·최연혜 윤리위에 제소
이인영 "여상규, 명백한 수사 청탁에 욕설까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08. 10:24: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자유한국당 여상규·김승희·최연혜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이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여상규 의원에 대해서는 민주당 원내지도부 차원에서, 김승희·최연혜 의원에 대해선 해당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윤리위 제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법제사법위 위원장인 여 의원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해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정치의 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외압'이라는 비판을 받은 데 이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욕설해 논란을 일으켰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김승희 의원은 지난 4일 국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민주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또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연혜 의원은 지난 4일 국감에서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의 '미투'(Me too) 의혹 관련 질문을 했다.

특히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인 여상규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고 어제(7일)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면서 "명백한 수사 청탁이자 몰염치한 피고발인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 의원은 동료 의원에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욕설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문제와 관련, "한국당이 재판·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법으로 금지한 국정조사를 이유로 전수조사를 거부하고 있어 난감하다"며 "민주당은 전수조사를 위한 법을 다음 주에 발의하고 31일로 예정된 본회의서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을 바라보는 시선 야 '지지' vs 여 '우려' '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집유 확정
올해 현금 유입 최고 지자체는 '제주' 이낙연 1987년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여의도로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