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책세상
[책세상] 삶의 꺾인 무릎 일으켜 세워줄 한 편의 시
장석남·문태준 시인 나란히 시 해설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2.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시인들이 평소 아껴가며 읽었던 좋은 시가 소슬한 계절을 나는 독자들에게 말을 건넨다. 장석남 시인의 '사랑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줄 것이다'와 문태준 시인의 '시가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줄 것이다'. 두 시인이 나란히 내놓은 시 해설집이다.

장석남 시인은 삶 속에서 발굴해낸 80편의 시를 나눈다. 그것들은 무심히 지나칠 수 있는 사물, 사건, 사람의 이면을 집어내 한 편의 시로 표현해 고단한 우리들 삶에 위로가 되는 메시지를 던진다. 거기엔 빛나는 사랑이 있고, 누구든 한두번쯤 떠올렸을 법한 질문들이 있고, 반짝이는 사계절이 있다.

'우주의/ 한 뼘이/ 숨막히는/ 어둠으로/ 메워진다.// 모든 꽃이 숨 막히는 어둠/ 모든 새가 숨 막히는 어둠/ 모든 바람과 모든 물보라도/ 숨 막히는 어둠으로 메워진다.// 두 개의 입술이/ 하나로 포개졌다.'(전봉건의 '입맞춤') 장석남 시인은 '입맞춤'이 결코 작은 일이 아닌 우주의 일이라고 했다. 그 '한 뼘 우주'에 들어서고 싶다는 그다.

문태준 시인은 마음, 사랑, 희망, 시련과 고난에 대처하는 삶의 자세 등을 간직한 80여 편을 골랐다. 때로 마음에 깊게 새긴 한 편의 시가 삶의 꺾인 무릎을 일으켜 세우는 법, 막막한 우리네 생을 비추는 시들이 펼쳐진다.

'연필을 날카롭게 깎지는 않아야겠다/ 끝이 너무 뾰쭉해서 글씨가 섬뜩하다/ 뭉툭한 연필심으로 마음이라 써본다/ 쓰면 쓸수록 연필심이 둥글어지고/ 마음도 밖으로 나와 백지 위를 구른다/ 아이들 신 나게 차는 공처럼 대굴거린다'(김영재의 '마음'). 문태준 시인의 해설이 덧붙여진다. "마음의 연필심을 뭉툭하게 깎아 사용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헐겁게, 수수하게, 망설이며, 내주면서, 홀가분하게, 사근사근하게, 펀펀하고 넓게, 눈물도 흘릴 줄 알면서 산다는 것 아니겠는가." 마음의숲. 각 1만3000원. 진선희기자

책세상 주요기사
[책세상] 괜찮지만 괜찮습니다 外 [책세상] 이상세계 향한 열망, 현실에 놓인 절…
[책세상] 24절기로 풀어낸 ‘삶의 사용설명서’ [책세상] 엄마는 못 들었나? 外
[책세상] 모두를 위한 화장실, 혐오 맞선 상상… [책세상] 색은 어떻게 추억과 환상이 되었는가
[책세상] 인생이 풀리는 만능 생활 수학 外 [책세상] “참나무 줄기 넣은 죽, 살려니까 먹…
[책세상] 일본과 두 개의 조선, 그 틈새에 스민 … [책세상] 까미노에서 만난 흰수염고래 外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