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측 "유재수 감찰무마 청탁받은 사실 없다"
김칠준 변호사 입장문 "민정수석 재량 범위 내 결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1. 14:39: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유재수(56·구속기소)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무마 의혹으로 불구속기소 된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 측이 21일 "공소 내용은사실관계와 부합하지 않으며 법리적으로도 직권남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 변호인단은 이날 김칠준 변호사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민정수석 시절 부하 직원인 특별감찰반원의 권한을 침해했다는 것인데, 권한이 인정되지 않으면 수사 전체가 사상누각임에도 잘못된 전제하에 진행된 무리한 수사"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조 전 장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올렸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가 지난 17일 조 전 장관을 기소했을 때의 공소장이 최근 국회에 제출돼 공소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한 반박 차원이다.

 이 공소장에는 조 전 장관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특별감찰을 직접 지시하고, 중간보고를 받으면서 '계속 감찰'을 지시했다가 청탁이 이어지자 감찰을 중단했다는정황 등이 담겼다.

 김 변호사는 "검찰의 공소 제기 내용이 허구임을 향후 재판 과정에서 하나하나 밝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변호사는 조 전 장관이 정치권의 청탁을 받고 감찰을 중단했다는 검찰의 공소사실도 구체적으로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의 공소장에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이뤄지던 2017년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참여정부 인사들이 유재수가 자신들과 가깝고 과거 참여정부 당시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이니 봐달라고 한다"는 취지의 청탁을 전달했다고 기재돼 있다.

 그러나 김 변호사는 "백 전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이 억울하니 당사자의 사정을 청취해 달라는 연락을 받고 상황을 점검한 후 조국 당시 수석에게 보고했다"며 "(이는) 민정비서관의 업무이며 당시 조 수석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감찰 계속을 지시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감찰을 통해 확인한 유 전 부시장 비리는 골프채, 골프텔, 기사 딸린 차량 서비스 이용 등으로 이후 강제수사를 통해 밝혀진 비리와 큰 차이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 전 부시장은 차량 제공만 인정하고 나머지는 대가성을 부인했는데 이후 감찰에 불응하고 잠적했다"며 "특감반은 강제수사권이 없기에 감찰은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이 상태에서 조국 수석은 박 전 비서관으로부터 감찰 결과 및 복수의 조치 의견을 보고받았다"며 "유 전 부시장이 현직을 유지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판단하고 유 전 부시장의 비리 내용,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금융위원회에 알릴 것을 결정·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보고받은 복수의 조치 의견 중 하나였다"며 "민정수석의 재량 판단 범위 안에 있었으며 이에 대해 박 전 비서관의 반대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금융위) 통지는 당시 금융위 관련 업무를 하고 있던 백 전 비서관이 수행했다"며 "조국 수석은 직접 외부 인사의 부탁을 받은 일이 없고 유 전 부시장 사표 후 거취에 대해서도 일체 관여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하루 사망자 500명' 코로나19 토네이도 미국 강… 내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 2주간 의무 자가격…
교육부 "4월9일 고3·중3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 '지역구도 먹구름' 정의당 후보 단일화 나설까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기준, 다음주 발표" 전국 소방관 47년 만에 내일 국가직 전환
국내 코로나19 확진 125명 증가 총 9786명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10개월 연속 1위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검찰 수사관 아이폰… 민주 "김종인 100조 얘기 70년 구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