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전세기 귀국' 우한 교민 아산·진천 격리수용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1인1실 배정
무증상자 2주간 입소·하루2회 건강점검…입소기간 외부출입·면회금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9. 17:10: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은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나눠 격리 수용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중국 우한 귀국 국민 임시생활시설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2개소를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또 정부는 중국 당국과의 협의 결과, 우한 교민 가운데 무증상자를 우선 이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귀국자는 대형시설 한 곳에서 지낼 수 있도록 했지만, 귀국 희망 국민 수가 처음 150여명 수준에서 700여명 이상으로 증가해 1인 1실(별도 화장실 포함) 방역 원칙에 따라 방역통제가 가능한 시설을 2개로 늘렸다.

 귀국 교민은 공항에서 증상여부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경우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게 된다. 가급적 상호접촉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고, 개인공간을 벗어날 경우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게 할 방침이다. 입소기간 동안 외부 출입 및 면회는 금지된다.

 또 의료진을 상시 배치한다. 1일 2회 발열검사와 문진표를 작성해서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해 확진 여부를 판정한다.

 선정된 2개 수용시설에는 의료장비와 인력을 배치한다. 생활물품도 제공해 귀국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김갑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귀국 희망 국민들의 불편과 감염 가능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용시설을 결정했다"며 "각 시설의 수용능력, 인근지역 의료시설의 위치, 공항에서 시설 간의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원외정당 손잡는 '연합정당' 구상 나서나 정부 "신천지 교육생 포함 총 31만명 명단 입수"
민주 현역 경선 탈락 속출 '물갈이 30%' 가나 대교육협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
코로나19 악재에도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정부 "신천지 '교육생' 7만명 빠져 다시 제출 요…
2019국회의원 후원금 Top20 민주 8-통합 6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