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중도보수 통합신당 '미래통합당' 17일 출범
야권 정계개편 최대 축 마무리…'야당심판론 vs 정권심판론' 총선 구도 완성
한국당 전국위서 새보수·전진당과 합당 의결 후 통준위가 공식 당명 확정
지도부·공관위는 한국당 체제 확대개편…황교안 대표 체제 유지 전망
상징색은 '밀레니얼 핑크'…'미래한국당'으로 추가 탈당·제명 이어질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3. 18:33: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15 총선을 두달여 앞두고 야권발 정계개편의 가장 큰 축인 중도·보수 진영의 통합 작업이 13일 사실상 완성됐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이 합쳐진 통합신당의 공식 명칭은 '미래통합당'으로, 오는 17일 115석의 제1야당으로 공식 출범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은 큰 틀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129석)의 '야당 심판론'과 미래통합당의 '정권 심판론'이 충돌하는 구도로 펼쳐지게 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전국위원회를 열어 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을 의결하고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지정 등 향후 절차 진행은한국당 최고위에 위임하기로 했다.

 이어 오후에는 이들 3개 원내 정당에 중도·보수 성향 재야 세력이 참여한 통합신당준비위원회가 전체회의에서 통합신당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통준위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통합이라는 가치, 연대라는 의미, 그런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신당명칭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이 진행 중인 '신설 합당'이 미래통합당을 새 당명으로 쓰게된 것이다.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미래통합당은 한국당 106석, 새보수당 8석, 전진당 1석 등을 합해 현역의원 115석의 제1야당으로 오는 17일 출범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이 17일 창당하면 통준위 참여 세력들도 차례로 입당할 전망이다.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3개 원내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미래통합당은 상징색을 '밀레니얼 핑크(분홍)'로 정했다. 한국당의 상징색인 빨간색에서 변화를 준 것이다.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와 공천조직은 현재의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는 쪽으로의견을 모았다. 현재 한국당 최고위는 8명, 공관위는 9명이다.

 최고위를 확대 구성하기 위해 통준위 공동위원장단이 새 최고위원을 추천하기로했다. 황교안 대표를 정점으로 하는 한국당의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는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박 위원장은 "선거를 얼마 안 남긴 시점에 (지도부를) 전면 교체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선거 끝나고 나서 이른 시일 안에 전대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 공관위는 9명이지만,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이를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당 공관위원들이 그대로 참여하고, 추가 공관위원이 추천되는 방식이다.

 박 위원장은 "최고위와 마찬가지로 '지분 나누기' 식의 추가 추첨이 아니라 좋은 분들이 있는지 함께 의논해서 추천하자고 얘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위원을 13명까지 다 늘릴지, 1∼2명 늘리는 데 그칠지는 창당 이후 조금 시간을 두고 확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선거대책위원회와 관련해선 "포괄적·포용적으로 꾸리자"는 원칙에만 합의했다.

 최고위와 공관위 정원 추가 문제와 선대위 구성 기본 방향 등은 14일 오전 통준위 회의와 오후 수임기관 합동회의을 거쳐 정할 방침이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최고위원인원에 대한 당헌당규를 변경하고, 그 보강된 최고위원까지 참석한 자리에서 공관위원 추가에 대한 당헌당규를 변경하면 된다"며 "내일 회의에서는 오늘 논의된 내용을서류로 정리하고 각 정당 수임기관 의원이 서명한 뒤 선관위에 제출하면 법적 절차가 완료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임기관 합동회의에는 한국당에서 심재철 원내대표와 송언석·김상훈 의원이, 새보수당에서 오신환·지상욱·정운천 공동대표가 각각 참여한다. 전진당에서는 이언주 대표 등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한국당 의원총회에선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옮기기 위해 비례대표 이종명 의원이 제명됐다.

 이로써 미래한국당 이적을 위해 탈당했거나 제명된 의원은 3명으로 늘었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미래한국당 등록을 허용하면서 탈당·제명 등을 통해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하는 다른 의원은 더 늘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284명..총 1261명·사망 1…
'감염병 검사·입원 거부시 처벌' 코로나3법 국… "우한 발원지에 교회있잖아" 신천지 녹취록 파…
문 대통령, 정은경 본부장에 "계속 힘내달라" … '확진 1천명 돌파' 코로나19 '신종플루'보다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 1000명 돌파.. 총 1146명 경찰, 범투본 등 17개 단체 도심집회 금지통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