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대검, 3일 '검언유착' 자문단 소집 취소
전문자문단 완전 중단 여부는 불투명…구체적인 입장은 내일 나올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2. 18:20: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검찰청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따라 3일로 열기로 한 '검언유착' 의혹 전문수사자문단 회의를 취소했다.

 대검은 2일 기자들에게 공지한 입장문에서 "내일 전문수사자문단은 소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따른 것이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대검에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절성을 따지는 전문자문단 소집 절차 중단과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대검 측은 추 장관의 수사 지휘대로 전문자문단 소집이 완전히 중단된 것인지에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이라는 설명에 비춰보면 전문자문단 소집 입장을 완전히 철회한 것은 아닐 수 있다는 해석이다. 일단 예정된 일정을 보류한 뒤에 추가 논의를 거쳐 정확한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취지라는 것이다.

 대검은 수사 독립성을 보장하라는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수사 독립성 보장 등을 포함해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윤 총장의 구체적인입장은 3일에야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는 올해 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한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받고 있다.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지면서 윤 총장의 전문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국 "청와대 하명수사 대통령 탄핵위한 것"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사표 받아든 문대통령 순차교체냐 일괄수리냐 조남관 고검장 승진 대검 차장 발령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