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사회적 거리두기’로 되돌아보는 청렴 실천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9.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어느덧 가을이지만, 올해초부터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제가 침체되는 등 힘든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는 불과 몇달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안도해 왔지만 최근 잇따른 코로나19 추가 확진 소식으로 도민들의 불안과 걱정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나와 가족, 우리 모두를 지키기 위해서 강조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가진단'은 건전한 공직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한 청렴의 실천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 흔히 청렴하지 못한, 일명 비위 공직자로 비난받는 것은 공적 업무를 수행하면서 사적인 이익을 추구하거나 업무 유관자와의 사사로운 접촉 등으로 이어지는 부패 행위에 대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해관계자와의 불필요한 사적 만남을 자제하며 일정한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이 청렴한 공직문화를 지키기 위한 기본수칙이다.

더불어 코로나19 N차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침이나 발열 증상에 대한 빠른 판단과 진단검사가 중요하듯이 청렴에 대한 자가진단과 내부통제를 생활화하는 것이 공직사회에 부패 바이러스 침입을 막는 방법이 될 것이다.

건강과 청렴을 지키기 위해서는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가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 방역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은 우리 모두의 건강을 지키려는 이타적인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찬가지로 개인의 편의와 사익이 아닌 공익을 최우선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것이 공직자에게 있어서도 가장 중요한 청렴의 실천이다.

구르지 않는 돌에는 이끼가 낀다는 격언을 마음 깊이 되새기며 공직사회에도 예기치 못한 부패 바이러스가 퍼지기 전에 청렴하고 청정한 제주를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자. <강성원 안덕면사무소 주민자치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열린마당] 제주에는 두 개의 공항이 꼭 필요하… [열린마당] 코로나를 이기는 쉬운 방법은 바른 …
[양영철의 월요논단] 도민이 제주지역개발 방… [열린마당] ‘청렴’을 ‘편안하다’로
[강보배의 현장시선] 청년 주거정책 다각화해… [열린마당] 상수도 누수, 신고하세요
[강성민의 목요담론] 기록자치의 시대와 제주… [열린마당] 제주 대표 안내자 ‘120만덕콜센터…
[열린마당]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 [김장환의 한라시론] 미·중 패권 경쟁이 가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