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오영희 의원 "마을무형문화재전수회관 홀대"
21일 업무보고서 "행정관심 밖 방치... 운영기준 제도화 필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9.21. 14:26: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오영희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오영희 의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오영희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마을무형문화재전수회관의 방치·홀대 문제를 도마위에 올렸다.

 오 의원은 21일 열린 제387회 임시회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를 상대로 한 업무보고에서 도내 전수회관에 대한 운영기준과 마을전수회관 홀대 문제 등을 집중 질의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도내 무형문화재 전수를 목적으로 건립된 무형문화재전수회관은 8곳이다. 이 중 행정에서는 조례로 5곳만 관리하고 있다.

 관련해 오 의원은 "똑같이 문화재부서에서 건립비를 지원한 마을 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 대해서는 법적근거가 없다는 이유만으로 홀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오 의원은 인류의 무형유산인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전수회관은 2층 공연장이 있음에도 그 역할을 할 수가 없고, 전시시설 역시 콘텐츠로 가져가지 못하고 있음을 질타했다.

 오 의원은 "무형문화재는 제주의 정체성을 반영하는 제도로,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만들어진 전수회관이 8개소나 되지만 제도권 밖에 있는 마을전수회관의 관리부재와 제도권 안에 있는 전수회관 조차 관리운영 규정이 없어 활용도를 더 떨어지게 만들고 있다"면서 무형문화재의 전승체계를 지원할 수 있는 전수회관 운영기준의 제도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제주도-의회 합의 이뤄… 제주도 시설공단 설립 조례 상정 보류되나
매년 1000억 쏟아붓는 대중교통 선택·집중 필요 "4·3특별법 개정 통해 군법회의 무효화 해야"
제주지식산업센터 건립 내년 사업 본격화 '제주형 뉴딜' 효율성 제고 주력산업 수요조사
제주도의회, 원격의회시스템 구축 추진 제주4·3평화포럼 개최… 교육 이정표 제시
제주삼다수, 생수업계 최초 '공간안전인증' 취… JDC서 제주국제드론필름페스티벌 열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