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공익형직불제에 해상운송비 반영 추진
위성곤 의원,관련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10.26. 21:45: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당 위성곤 의원.

민주당 위성곤 의원.

공익직불제 지원대상에 제주지역을 포함한 도서지역의 해상운송비 등을 포함시키는 법 개정안이 발의돼 국회 논의 과정이 주목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은 26일 "선택형공익직불제 지원대상에 제주지역을 포함한 도서지역의 해상운송비 등을 포함시키는 '농업ㆍ농촌 공익기능 증진 직접지불제도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공익형직불제는 기존 농산물직접지불제도가 쌀의 과잉공급을 야기하고 소규모농가 및 타 작목 재배농가의 소득안전망으로는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부터 개편 시행 중이다.

그러나 친환경농업직접지불제도, 친환경안전축산물직접지불제도 및 경관보전직접지불제도는 선택형공익직접지불급 지원대상에 포함시킨 반면, 도서ㆍ산간 등 경작조건이 불리한 지역에 지급해오던 기존 조건불리지역 소득보조금은 제외함으로써 농업인 소득안정을 위한 입법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위 의원은 선택형 공익직불제 지원대상에 제주지역을 포함한 도서지역의 해상운송비 등 추가적인 유통비용을 고려한 운송조건불리지역직접지불제도, 경지율 및 경지경사도 등을 고려한 경작조건불리지역직접지불제도를 포함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위 의원은 "제주 포함 도서지역 등 조건불리지역은 종묘부터 유통에 이르기까지 농업경영비가 일반 지역의 두 배 이상되는 등 조건이 불리해 국가의 책무와 농업ㆍ농촌의 공익기능 증진을 감안할 때 이들에 대한 보조는 당연히 이루어져야 한다"며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농림부 등 관련부처와 지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의회 제5기 옴부즈맨 운영위원장에 이종… 제주도, 2020 국제청소년 사이버환경포럼 수상…
농업인 "대면·비대면 병행 교육 만족" "제주 문화예술예산 생색내기에 방만 운영"
2022년 지방선거 향한 선거시계 내년 1월 본격 … 서울서 진담검사 받고 제주 입도 후 확진 '논란
사라지는 용천수… 관리 방안 시급 '올해만 3명 사망' 한라산 산악사고 잇따라 주…
서귀포시 대륜동·대천동 하수관로 정비 추진 제주서 '경남 진주시 이·통장발' 확진자 1명 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