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해소되지 않는 주차난, 특단의 대책 필요

[사설] 해소되지 않는 주차난, 특단의 대책 필요
  • 입력 : 2022. 09.26(월)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지역 주차난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해 제주도가 실시한 '주차정책 도민인식 조사'에서도 주차난이 얼마나 심각한지 그대로 보여준 바 있다. 제주도민 10명 중 9명은 주택가 주차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자동차가 급증하면서 주차난이 해소되기는커녕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제주도 주차정책이 제주도의회에서 도마위에 올랐다.

김대진 도의회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도정질문을 통해 도내 공영주차장 유료화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귀포시내 유료 공영주차장 중 회전율이 1도 되지 못한 곳이 7곳이다. 행정시별로 주차수요 및 회전율과 지역여건을 고려해 요금을 차등 적용하라"며 주차요금 탄력 운영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원화자 의원도 도정질문에서 "원도심 지역의 주차난은 다른 지역보다 더욱 심각하다"며 학교 부지 등을 활용한 주차문제 해소방안을 제안하고 나섰다.

제주도는 차고지증명제를 비롯 공영주차장 조성, 자기차고지 갖기 등 다양한 주차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런데 제대로 효과를 보는 사업이 없다. 차고지증명제는 자동차가 오히려 크게 늘어나면서 주차난은 점점 가중되고 있다. 공영주차장은 주요 관광지나 시내 중심지를 제외하면 이용률이 낮은 실정이다. 자기차고지 갖기는 예산을 찔끔 배정해 주차난 해결 의지를 의심케하고 있다. 특히 서귀포지역은 올해 2월 기준 주차장 확보율이 150%에 이르지만 도심 주차난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주차정책이 이대론 안된다는 점을 역설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1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