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먼 곶자왈 사유지 매입… 올해도 20억원 투입

갈 길 먼 곶자왈 사유지 매입… 올해도 20억원 투입
제주도 지난해 이어 2024년 13㏊ 매입 추진
현재까지 637.8㏊ 매입… 전체 28.85% 수준
  • 입력 : 2024. 02.13(화) 11:28  수정 : 2024. 02. 14(수) 07:59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곶자왈 자료사진.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올해 제주 곶자왈 사유지 매입에 제주도가 20억원을 투입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핵심 환경자산인 곶자왈의 체계적 보전과 관리를 위해 올해 20억원을 투입해 사유지 13㏊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곶자왈 실태조사 및 보전관리방안 수립용역'에 따르면 도내 곶자왈 면적은 총 9510㏊로 이 중 보호지역은 35.4%인 3370㏊이다. 특히 보호지역 내 사유지는 2210㏊로 65.4%를 차지한다.

곶자왈 매입은 매도신청서 접수를 받은 후 서류검토와 현지조사 및 심의위원회에서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행정절차와 감정평가 등을 실시해 매매계약을 체결하는 절차로 이뤄진다.

곶자왈 매도 신청과 자세한 사항은 제주도청 누리집 공고(https://www.jeju.go.kr/공고)를 참고해 이달 29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도의 핵심 환경을 지키는 최상의 과제로 여기면서 곶자왈을 보존해 나가겠다"며 "도민자산화사업을 통해 곶자왈 보전과 관리방안에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제주지역에서는 총 68억원을 들여 29.6㏊의 곶자왈사유지를 매입했다. 도는 도비투입 사업을 통해 20억원·13㏊를 매입했으며, 산림청에서 46억5000만원·15.9㏊, 곶자왈공유화재단에서 1억5000만원·0.7㏊를 매입했다.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매입한 곶자왈 사유지 면적은 637.8㏊로 총 710억원이 투입됐다. 산림청이 매입한 면적은 521.4㏊, 곶자왈공유화재단 103.3㏊, 제주도 13㏊ 등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11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