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거리의 예술가가 새로 빚은 '탐라순력도'
서승환의 '신, 탐라순력도' 연갤러리 신진청년작가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22. 17:43: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승환의 '성산관일'(왼쪽)과 '애월조점'(오른쪽).

18세기 초 탐라순력도를 지금 다시 그린다면 어떤 화면이 나올까. 제주시 연북로 연갤러리가 선정하는 신진청년작가로 뽑힌 서승환 작가의 초대 개인전에서 그 궁금증을 풀 수 있을 듯 하다.

'신, 탐라순력도'란 제목이 달린 이번 개인전에서 서승환 작가는 지난 300년 동안 달라진 제주 곳곳 모습을 캔버스에 아크릴을 쓰거나 혼합 재료를 이용해 표현했다. 화면에는 수없이 나누어진 점, 선, 면이 흩어져있다. '성산관일(城山觀日)' 등 화려한 색감이 더해진 '신, 탐라순력도' 연작은 그것들이 또하나의 균형잡힌 형상이나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길에서 예술을 배우고 있다"는 서 작가는 이 땅에서 만나는 모든 존재들의 표정과 일상이 작업이 된다고 했다. 그가 주로 그려온 주제 역시 길 위의 이야기다.

지난 22일 시작된 전시는 이달 31일까지 계속된다. 문의 064)757-4477.

문화 주요기사
제주도립예술단 첫 합동공연은 이탈리아 오페… 코로나 여파 제주아트센터 빈방송교향악단 공…
제주문화포럼, 환난의 시대 '장자' 함께 읽기 8월 사반세기 제주국제관악제 경축음악회
전국 7개 지역 책방 '마지막 제주' 사진전 천주교제주교구 "코로나 공식 대응 지침 준수…
임춘배 교수 제주4·3평화재단에 작품 기증 [제주바다와 문학] (42)문무병의 '바다를 사랑하…
아이들 수학과 친해지려면… 한라도서관 강연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7)산 증인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