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서울시 성추행 고소 전 알고 있었나
"서울시, 성추행 고소 전에 박시장에게 내용 보고"
정부관계자 확인…"서울시, 논란 우려해 입조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4. 17:53: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전직 비서 A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에 서울시 내부에서 관련내용을 파악해 박 시장에게 보고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서울시가 A씨의 고소 전에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고, 나아가 고소 전에 박 시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안다"며 "박 시장이 서울시 내부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에 그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을접수했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데 이어 10일 0시를 조금 넘겨 숨진 채 발견됐다.

 정부 관계자의 말은 박 시장이 고소장 제출 사실을 누군가로부터 전해듣고 잠적해 극단적 선택에 이르렀다는 게 아니라 박 시장과 그 측근들이 고소 전에 A씨의 동향을 인지하고 대비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청와대도 전날 "8일 저녁 경찰로부터 박 시장이 고소를 당했다는 보고를 받았으나, 이를 박 시장 측에 통보한 적은 없다"고 했고, 경찰은 박 시장 측에 전달된 경위는 모른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서울시 측은 "박 시장 피소 사실이나 성추행 의혹은 9일 박 시장이 잠적한 후 언론의 (실종신고) 보도를 보고서야 파악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인권담당관이나 여성가족정책과 등 공식 창구로는 관련 사항이 접수되지 않았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다만 서울시 정무라인을 통한 피소 사실 인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들 정무라인은 박 시장이 잠적한 9일부터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정부 관계자는 "서울시 안에서도 이런 저런 논란이 될 수 있으니까 입조심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사표 받아든 문대통령 순차교체냐 일괄수리냐
조남관 고검장 승진 대검 차장 발령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조국 백서 "조국 사태는 정치검찰의 기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