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올해 육아휴직자 4명중 1명은 '아빠'
개학 연기로 집에 있는 자녀 돌봄에 육아휴직 활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3. 12:36: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개학 연기 등으로 집에서 자녀를 돌봐야 하는 직장인이 늘어나면서 남성 육아휴직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민간 부문에서 육아휴직을 낸 남성 노동자는 1만4천857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천776명(34.1%)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 육아휴직자 6만205명 가운데 남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24.7%에 달했다. 육아휴직자 4명 중 1명꼴로 남성인 셈이다.

 노동부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근로자들이 전국적인 개학 연기 등에 따른 자녀 돌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육아휴직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맞벌이와 맞돌봄 문화의 확산으로 남성 육아휴직자는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2010년만 해도 819명에 불과했던 남성 육아휴직자는 지난해 2만명을 넘어섰다. 올해는 3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육아휴직자를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300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가 3만3천604명(55.8%)으로, 절반을 넘었다.

 남성 육아휴직은 아직 대규모 사업장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활용되는 편이다. 올해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가운데 300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는 6천444명, 43.4%였다.

 올해 상반기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를 쓴 노동자도 7천388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천554명(52.8%) 급증했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는 한 자녀에 대해 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쓸 경우 늦게 쓰는 쪽에 대해 육아휴직 첫 3개월 급여를 월 250만원의 한도에서 통상임금의 100%로 올려 지급하는 제도로, 주로 남성이 지원 대상이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활용한 남성 노동자도 올해 상반기 955명으로, 작년 동기(326명)보다 대폭 증가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은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노동자가 노동시간을 하루 1∼5시간 줄이면 임금 감소분의 일부를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 상반기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활용한 노동자는 모두 7천784명으로,작년 동기보다 5천25명(182.1%) 급증했다. 이 또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노동부는 올해 2월 말부터 한 자녀에 대해 부모가 동시에 육아휴직을 쓸 수 있도록 하는 등 육아휴직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제도 개선을 계속하고 있다.

 임신 노동자의 육아휴직 사용과 육아휴직 분할 사용 횟수 확대 등의 방안도 추진 중이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의정 합의'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당하나 조국 동생 채용비리만 유죄..허위소송 등 무죄
민주당 '재산신고 누락' 김홍걸 의원 전격 제명 택배기사들, 분류작업 거부 하루만에 철회
공공기관 필기시험 커트라인·수험생 성적 공… 경찰 '자대배치 의혹 제기 고발' 추미애 아들측…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바 없다" 정경심 교수 재판도중 쓰러져 119 후송
민주-국민의힘 지지율 오차범위 밖으로 '전 국민 독감백신 접종' 업계 "생산 끝나 불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