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작품상 등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

'미나리' 작품상 등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
'노매드랜드'와 작품·감독상 경쟁…'맹크' 최다 부문 후보
  • 입력 : 2021. 03.16(화) 08:54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영화 '미나리'.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가 아카데미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 여우조연, 남우주연, 각본, 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윤여정은 영화 데뷔 50년 만에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했지만,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처음이다.

[https://youtu.be/i0oEC37PB2Q]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AMPAS)는 15일(현지시간) 다음달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에서 가장 제이컵을 연기한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도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기록을 썼다.

 최고상인 작품상은 '미나리' 외에 가장 유력한 경쟁작인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를 비롯해 '더 파더', '맹크', '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프라미싱 영 우먼', '사운드 오브 메탈',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등 8개 작품이 겨룬다.

 지난해 베네치아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이자 골든글로브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은 '노매드랜드'는 작품상과 감독상 외에 각색상, 여우주연상, 촬영상, 편집상 후보에 올랐다.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맹크'가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주연상, 촬영상을 포함해10개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최다 후보작이 됐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27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