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주 물 위기, 정책 대전환 서두르자

[사설] 제주 물 위기, 정책 대전환 서두르자
  • 입력 : 2022. 10.07(금)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지하수 고갈 위기가 날로 고조되면서 해법도 각양각색이다. 물 문제가 강우량 부족, 사용량 과다, 막대한 누수량, 오염 심화 등 다양한 원인서 비롯되는 탓이다. 물 문제가 여러 원인·해법으로 난항을 겪지만 현 정책의 대전환을 서둘러야 한다는 전문가들 제언엔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다.

최근 제주지하수연구센터 개소 2주년 기념 '지하수의 위기관리 방안 모색' 주제의 학술세미나서 나온 제언들은 물 문제의 현 '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1인당 하루 사용량이 전국평균 295ℓ보다 많은 321ℓ이고, 누수율도 전국평균 10.4%보다 네배 많은 41.3%인 현실이다보니 전문가들의 다양한 해법과 정책의 대전환 필요성 역설로 가득했다. 지하수 위기가 강우량 부족에도 사용량 증가, 공급과정 막대한 누수량, 수질오염 심화 등으로 가속화되는 만큼 새 전담기구 설립과 기존 공급 중심서 수요관리 우선의 정책 주문이 나왔다. 물 수요위주 정책전환은 현 상수도 확대, 하수시설 증설 등 공급중심 정책의 '한계'로 관광객·인구증가, 비닐하우스 증가 등 수요 증가에 따른 대응책을 펴야 한다는 것이다. 물 관리조직도 기존 공조직의 잦은 인사이동, 예산확보 어려움 등을 이유로 전담기구에 의한 총체적 대응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물 수급이 '비상'상황을 맞은 지 꽤 오래다. 물 해법이 여러 갈래서 수없이 제기되고, 기존 정책으론 힘들다는 지적을 더 외면 말아야 한다. 도가 지속가능한 수자원관리 차원에서 전문가들 제언에 의한 물정책 대전환을 적극 검토할 때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