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진실화해과거사위원장 내정 철회해야"

민주당 제주도당 "진실화해과거사위원장 내정 철회해야"
尹 정부, 김광동 위원장 내정에 반발
  • 입력 : 2022. 12.05(월) 17:57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윤석열 정부의 김광동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내정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도당은 5일 성명을 내고 "국가에 의한 인권침해 피해 등 국가폭력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 등을 통해 화해를 도모하는 기구의 책임자로 제주4·3을 폄훼·왜곡하고 편협한 극우적 인식을 가진 인물을 내정했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내정된 김광동 현 상임위원은 제주4·3을 공공연히 '남조선로동당을 중심으로 한 공산주의 세력에 의한 폭동'이라고 주장해온 인사로 2014년 4월호 한국논단 기고에서 제주4·3을 반한·반미·반유엔·친공투쟁이라는 막말을 하고 희생자가 도민 유격대에 의해서 발생했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당은 "제주4·3의 역사는 오늘 제주도민과 희생자, 유족, 제주사회의 노력이 더해져 정의롭고 완전한 해결을 향해 나아가고 있지만, 윤석열 정권은 제주4·3 교육 축소 우려에 이어 그릇된 제주4·3 인식을 갖고 있는 인물에 대한 인사까지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릇된 제주4·3 인식을 갖고 있는 인물에 대한 인사를 사과하고,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날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도 논평을 내고 "대통령이 민심을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할 경우, 강력한 제주도민의 저항에 부딪힐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면서 "제주4·3 희생자 및 유족 그리고 제주도민과 함께 제주 4·3의 정의롭고 완전한 해결의 그날까지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7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