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LPGA챔피언십 이틀 연속 단속 선두 질주

전인지 LPGA챔피언십 이틀 연속 단속 선두 질주
공동 2위와 6타 차..1R보다 1타 벌리며 독주체제
  • 입력 : 2022. 06.25(토) 09:1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이틀째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는 전인지. 연합뉴스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달러)에서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전인지는 2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6천8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공동 2위 선수들을 6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1위를 지켰다.

전날 1라운드에서는 공동 2위 선수들에게 5타 앞섰던 전인지는 이날 1타를 더 벌리며 독주 체제를 공고히 했다.

전인지는 2015년 US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했고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도 정상에 올라 LPGA 투어 통산 3승을 기록 중이다.

마지막 18번 홀(파4) 버디로 공동 2위와 간격을 6타로 만든 전인지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자신의 4승 가운데 3승을 메이저로 장식하게 된다.

또 2020년 US오픈 김아림(27) 이후 최근 7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이 없는 한국 선수들의 '연속 대회 메이저 무승'에도 마침표가 찍힌다.

교포 선수인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올해 첫 메이저 대회였던 셰브론 챔피언십 우승자 제니퍼 컵초(미국)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2위다.

김세영(29)이 4언더파 140타를 치고 해나 그린(호주),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올해 신인상 경쟁을 벌이는 최혜진(23)은 3언더파 141타를 기록, 이달 초 US오픈에서 우승한 이민지(호주) 등과 함께 공동 9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최혜진은 신인상 포인트 부문 2위를 달리고 있으며 1위 아타야 티띠꾼(태국)은 이번 대회 2라운드까지 1오버파 145타로 공동 41위를 기록 중이다.

박인비(34)와 김효주(27) 등도 1오버파 145타, 공동 41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 부진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모습을 보이는 박성현(29)은 이날 4타를 줄이고 1언더파 143타로 김아림, 김인경(34) 등과 함께 공동 17위에 올랐다.

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은 2017년 US오픈, 2018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으며 투어 통산 7승을 기록 중이다.

2019년 6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이후 우승이 없고, 2019년 8월 브리티시오픈 8위 이후로는 '톱10'에 들지 못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