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건축 허가 면적 늘었지만 착공은 주춤

제주시 건축 허가 면적 늘었지만 착공은 주춤
10월 기준 162만1068㎡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2% 증가
착공 면적은 92만9586㎡로 지난해와 유사하고 건수 줄어
"대출 규제 여파 등 부동산 시장 악화 예상해 착공 관망세"
  • 입력 : 2022. 11.18(금) 17:00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시지역 건축 허가 면적과 건수가 지난해에 비해 늘었지만 착공 건수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제주시에 따르면 올해 10월 기준 관내 건축 허가 면적은 162만1068㎡(3143건)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14만 3467㎡(3138건)보다 42% 증가한 것이다.

용도별 허가 면적을 보면 주거용이 85만4585㎡(1488건)로 작년 같은 기간 48만1978㎡(1,334건)과 비교해 77% 늘었다. 비주거용은 76만 6483㎡(1,655건)로 전년 동기 66만1488㎡(1804건)보다 16%가 증가한 수치다.

주거용 허가 면적이 늘어난 것은 이도주공 2·3단지 아파트 등 4곳의 재건축이 주로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주거용에서 이들 재건축 허가 면적만 24만7535㎡를 차지했다. 비주거용의 경우엔 물류 창고, 공업용 시설 등이 늘었다.

하지만 올해 10월 기준 착공 면적은 92만9586㎡로 전년 같은 기간의 92만 3724㎡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착공 신고 건수는 오히려 지난해 2183건보다 감소한 2024건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 제주시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 침체에도 건축 허가가 지난해 대비 증가했지만 실제 착공은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 같다"며 "이는 최근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한 건축단가 상승,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 등 대출 규제 여파로 내년 부동산 시장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