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심사] '우후죽순' 보건복지 분야 대행사업 급증 '논란'

[예산안 심사] '우후죽순' 보건복지 분야 대행사업 급증 '논란'
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 제411회 2차 정례회 회의
양병우 의원 "대행 사업 확대 심도 있는 검토 필요"
  • 입력 : 2022. 11.28(월) 16:53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 사업 분야에 대한 공기관 등 대행 사업 확대가 제주도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도마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는 28일 제411회 제2차 정례회 중 2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가 제출한 2023년도 예산안 심사를 벌였다.

이날 양병우 의원(무소속, 대정읍)은 제주도의 보건복지 소관 분야 공기관 등 대행 사업 확대를 지적했다.

양 의원은 "보건복지 소관부서 공기관 대행 사업 예산안은 약 220억원이 소요되고, 이 중 올해만 신규 공기관 대행 사업이 14건, 약 21억원이나 편성됐다"면서 "이러다가 곧 100건까지 도달하겠다"면서 공기관 대행 사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강인철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그만큼 복지 수요에 대한 욕구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고 또 그런 것에 대해 새로운 사업들을 개발하고 해나가는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생겨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양 의원은 "우후죽순으로 공기관 대행 사업을 시행하고 있기에 끝이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공기관 문제는 수의계약이기에 문제점이 발생하며, 수수료 또한 우후죽순으로 산출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신규 공기관 대행 사업 확대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