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시 곳곳에 녹여낸 제주의 서정

[책세상] 시 곳곳에 녹여낸 제주의 서정
라음 여덟 번째 동인 시집 '움푹 파인…'
  • 입력 : 2022. 09.23(금) 00:00
  •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도에서 시를 쓰고 나누는 문학동인 라음이 여덟 번째 동인 시집 '움푹 파인 발자국마다 우리는'을 펴냈다.

시집엔 현유상, 김리아, 정현석, 이재정, 오세진, 안은주, 이현석, 이정은, 김정순, 조직형, 김호경, 채수호, 현택훈, 좌안정 등 14명의 동인시 52편이 실렸다.

제주에서 태어나 자란 이, 제주를 떠났다 돌아온 이, 제주로 이주해 머물고 있는 이 등 이들이 한자리에 모여 시를 짓고 나누게 하는 힘은 섬의 서정과 맞닿아 있는 따뜻한 시심(詩心). 그렇게 이들의 시 안엔 자구리, 서귀포, 아부오름, 표선 바다, 탑동 등 제주의 곳곳이 자리한다. 한그루. 1만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1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