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주의 공익 자산’ 초지 보호 시급하다

[사설] ‘제주의 공익 자산’ 초지 보호 시급하다
  • 입력 : 2023. 01.27(금)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서귀포지역에서 최근 10년 사이에 마라도 면적의 27배에 달하는 초지가 사라졌다고 했다. 2012년 7628.9ha에서 2022년 말 기준 6820.4ha로 800ha 넘게 줄어든 것이다. 25일 서귀포시가 내놓은 2022년 초지 관리 실태조사 결과다. 이는 서귀포시만의 문제가 아니다. 제주시 역시 초지 면적이 해마다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2021년 기준으로 전국 초지 면적은 3만2388ha에 이르는데 이 중 제주지역 초지가 1만5637ha로 절반에 가깝다. 오래전부터 마을공동목장을 운영해온 영향이 크다. 이 같은 초지는 제주 축산업의 기반이 되는 것은 물론 생물다양성 보전과 개발의 완충 지대 역할을 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한 탄소 격리와 저장 등을 수행하는 중요한 자산이다. 하지만 농지 전용이나 각종 개발 사업 등으로 초지 면적이 갈수록 감소하고 있어서 실질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그동안 제주지역 초지의 보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없지는 않았다. 올 들어서는 김경미 제주도의원이 "농지나 산지에 비해 아무런 제한 없이 전용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제주 초지의 공익적 기능 유지를 주제로 지자체 담당 부서와 간담회를 열었다. 앞서 위성곤 국회의원은 전문가들을 초청해 초지를 활용한 방목생태축산 활성화 방안과 제도 개선 과제를 모색하는 간담회를 개최한 일이 있다.

수년 전부터 제주도의회에서 집행부를 향해 초지 관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하는 등 초지의 중요성을 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다. 더 늦기 전에 제대로 된 보호책이 나와야 할 때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