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급등한 물가… 직장인 "점심값도 부담돼요"

[현장] 급등한 물가… 직장인 "점심값도 부담돼요"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등 여파 올들어 음식가격도 속속 올라
냉면 9000원, 칼국수 8500원… 1년 전보다 16.1%, 9.7% ↑
  • 입력 : 2022. 06.26(일) 16:51
  • 문미숙기자 ms@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국제유가 상승으로 차량 운전자 부담이 급등한 가운데 국제 원재료가격 상승이 음식값에 반영돼 외식비가 오르면서 직장인의 점심값 부담도 커지고 있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국제 식량가격 상승세가 확대되며 식품가격 오름세가 더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섞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달 16일 발표한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존 2.2% 수준에서 4.7%로 대폭 상향 조정하기도 했다.

26일 한국소비자원이 제공하는 '참가격'에서 5월 기준 도내 외식비를 보면 냉면은 1인분에 9000원으로 1년 전(7750원)보다 16.1% 올랐다. 김치찌개백반은 8125원으로 1전(7625원)보다 6.6% 오르면서 전국에서 가격이 가장 비쌌다. 1년 전 7750원이던 칼국수도 5월엔 8500원으로 9.7% 상승하면 전국 최고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삼겹살(200g)은 1만6194원, 삼계탕 1만3250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5.0%, 8.2% 올랐다. 자장면 가격도 6250원으로 1년 전보다 6.4% 상승했다.

푸드테크기업 식신이 최근 자사의 모바일식권 식신e식권 서비스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1분기 도내 직장인의 평균 점심가격은 9008원으로 2020년 1분기(7942원) 대비 13.4% 올랐다. 이 기간 전국 점심값이 7795원에서 8748원으로 12.6% 오른 것보다 더 높은 상승률로 부산(9654원), 경기(9573원), 서울(9502원)에 에 이어 네번째로 높았다.

외식가격과 관련있는 식료품 관련 물가 상승은 각종 통계지표에서도 확인된다. 국가통계포털에서 5월 기준 지출목적별 소비자물가지수 변동률을 보면 식료품 빛 비주류음료지수는 전년동월 대비 6.3% 상승했다. 음식 및 숙박 물가지수는 6.5% 올라 올 2월과 같았는데, 이는 2003년 6월(6.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제주시 연동 소재 직장에 다니는 김모씨는 "1년 전만 해도 8000~9000원짜리 점심 메뉴가 여러 종류였는데 지금은 찾아보기 어렵다"며 "올해들어 가격을 1000원정도씩 올린 곳들이 많아 점심으로 많이 찾는 대부분의 음식 가격을 1만원 정도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75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