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국정감사 측근 인사·렌터카 문제 쟁점 전망

제주도 국정감사 측근 인사·렌터카 문제 쟁점 전망
국회 각 상임위 내달 국정감사 일정 확정
  • 입력 : 2022. 09.27(화) 09:43
  •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국회가 다음달 4일부터 24일까지 실시하는 국정감사 계획을 수립한 가운데, 제주 지역 현안들이 국감에서 대거 다뤄질 전망이다.

국회 각 상임위원회는 2022년도 국정감사 계획 수립을 이번주 내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국감 준비에 돌입한다.

국감 기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0월 21일 제주를 찾아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경찰청, 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해 국감을 실시한다.

제주도 국감에서는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영훈 도지사의 도정 운영에 대한 여당 국민의힘 의원들의 집중 공세가 예상된다.

국민의힘 행안위 간사 의원실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제주도 국감을 준비 중에 있다"며 "최근 여름 휴가철 이슈가 됐던 렌터카 요금 문제와 전기차 화재 대응 준비 상황에 대해 점검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감에서는 제주 현안 뿐 아니라 오 도정 출범 이후 첫 인사에서 불거진 측근인사 논란도 도마에 오를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행안위가 2년 만에 제주 국감에 나선 반면, 제주도가 당초 유치에 나섰던 상임위의 제주 방문 국감은 성사되지 못했다.

제주도가 전기차와 관련한 절충을 위해 국감 유치에 나섰던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제주 지역 하수처리장 문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해 공을 들였던 환경노동위원회의 제주 방문 국감은 무산됐다. 다만, 이들 위원회는 현장 시찰 계획을 최종 확정하지는 않은 상태다. 이외에 자체적으로 제주 방문을 검토했던 정무위원회는 제주 대신 부산행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내달 12일 국회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 대해 국감을 실시한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같은 날 전남대에서 제주대학교와 제주대병원, 제주도교육청을 포함한 10개 기관 대상 감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