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4·3’ 지우려는 교육부는 딴나라 부처냐

[사설] ‘4·3’ 지우려는 교육부는 딴나라 부처냐
  • 입력 : 2022. 11.28(월)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4·3은 이땅에서 일어나선 안될 비극이었다. 그런 비극 때문에 수많은 양민이 무고하게 죽어가는 통한의 세월을 살아왔다. 4·3이 발발한지 70년이 넘었지만 그 아픔과 고통은 아직도 치유되지 않는 이유다. 교육부가 남도의 섬에서 발생한 이 엄연한 '4·3의 역사'를 교육과정에서 지우기 위해 앞장서 제주사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교육부가 최근 행정예고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따르면 제주4·3을 교과서에 기술할 수 있는 근거가 삭제됐다. 이 행정예고안에 기존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학습요소'와 '성취기준 해설'이 사라진 것이다. 이대로 확정될 경우 2025년부터 발행되는 교과서의 4·3 기술은 의무가 아닌 출판사의 선택 사항으로 바뀌게 된다. 그동안 4·3은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8·15 광복과 통일정부 수립 과정'을 이해하는데 알아야 할 '학습요소'로 반영되면서 고등학교와 중학교 교과서에 서술돼 청소년들에게 4·3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

그런데 앞으로 4·3을 교과서에 기술할 수 있는 근거가 삭제되면서 지역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제주도의회는 성명을 발표해 "교육부는 교과서에 4·3을 교육할 근거를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4·3유족회 등 도내 20개 단체도 공동성명을 통해 교육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알다시피 윤석열 대통령도 대선 당시 4·3의 역사를 미래 세대에 알리고 교육하는 것은 완전한 해결의 시작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따라서 대통령의 약속과 배치될뿐만 아니라 시대적 흐름에도 역행하는 교육부의 조치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7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